팬 카페 살며, 생각하며

연구소의 인터넷으로는 다음 카페가 잘 안들어 가지기도 하고, 근무시간에는 일좀 하자 하여 의식적으로 피하기도 해서 아직 카페 글을 많이 안읽었는데, 종혁 오빠가 팬카페 운영진들과 MT도 간 적이 있다는 소리를 강적들 갤에서 우연히 보았다.

팬들이라고 다 똑같은게 아니니, 누군가는 좀 더 친한 팬이 있고 나처럼 이제 시작하는 팬도 있고 그런거겟지만...  
팬카페의 옛날 이야기들을 읽어줘야 되나 말아야 되나. 
나, 질투가 너무 많은가?
별을 사랑하는 건 힘든 일이구나.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